43 캠페인 공지사항

2019년 6월 3주 <BBS 4·3 캠페인> 16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6-24 10:02 조회164회 댓글0건

본문

대한민국 현대사의 비극 제주 4.3,
하지만 희생의 당사자였던 제주 사람들은 침묵을 강요당했고,
진실을 말하는 사람들은 고초를 치러야 했습니다.

다행히 2000년 4.3특별법의 제정을 시작으로
진상보고서 채택, 대통령 공식사과, 국가추념일 지정 등
그동안 많은 성과가 있었지만,
4.3기간 동안 있었던 제주불교계의 피해조사는 아직 갈 길이 멉니다.

오랜 세월 제주 사람들에게
‘4.3’은 입 밖으로 꺼내서는 안되는 금지어였습니다.
연좌제라는 이름으로
‘폭도의 가족’, ‘폭도의 후손’으로
낙인찍힐지 모르는 두려움때문이었습니다.

그래도 할아버지에게서 아버지로,
아버지에게서 아들로...
침묵 속에서도 진실은 ‘말 못할 비밀’로 전해져 왔습니다.

제주불교계에서도 4.3에 대한 이야기는 입 밖으로 내서는 안 되는 금기어였습니다.
스님들은 결혼을 하지 않은 경우가 많아
억울한 희생에 얽힌 진실을 기억해 줄 가족조차 없었습니다.

금기의 족쇄가 풀리고
이제는 누구나 4.3에 대해 말할 수 있지만,
4.3 당시 불교계 피해에 대해 말해 줄 이가 몇 남아있지 않습니다.

불탑사 회주이신 일현 스님도
그분들 중 한 분이신데요,
어린 시절 이야기를 하던 중
고향 마을에 있었던 법화사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 주셨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