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부적절한 댓글은 일괄삭제합니다. 최근 부적절한 댓글이 늘어 당분간 댓글 기능을 차단하오니 양해바랍니다.   

제주뉴스

국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 행보 도마 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10-08 15:41 조회11회 댓글0건

본문

 

955414_173513_417.jpg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제주도 대상 국정감사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정치 행보가 도마에 올랐습니다.

오늘 제주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무소속 이용호 의원은 “여러 가지 정치상황을 보면 보수대통합이나 제3지대 정계 개편이 거론되고 있는데 정치적 거취는 어떻게 할 생각이냐”고 물었습니다.

이에 원 지사는 “제가 지금 책임지고 있는 곳은 제주도정”이라고 답했습니다.

이 의원이 “언제까지 무소속을 유지할 생각이냐”고 재차 묻자 “제가 지난해 지방선거 출마해서 무소속으로 선택으로 받았기 때문에 변경이 있다면 도민 의견을 묻겠다”고 말했습니다.

원 지사의 개인 유튜브 방송과 관련한 질의도 쏟아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의원은 “유튜브에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도 4개 있던데 지사는 제주도내 갈등 키우는 것도 모자라 정치에도 기웃거리는 듯하다”며 “원 지사가 도민들에게 마음이 떠났다, 다른 지역에 마음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온다”고 지적했습니다.

같은 당 조응천 의원도 “조국 장관과 서울대 동기 친구라면 직접 전화해서 말하면 되지 유튜브로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친구의 힘든 상황을 이용해 이미지 정치하려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습니다.

또 “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느라 도정보다 중앙정치에만 신경 쓰는 것 아니냐”며 “원 지사가 조국 장관의 이중성을 나무랄 자격이 있느냐”고 따져물었습니다.

원 지사는 “유튜브의 70~80%는 제주 현안과 도민 소통, 제주 홍보”라며 “국민적 관심사라서 짚고 넘어가야 한다 생각하며 최소한으로 저도 정치인이니 언급하는 경우는 있는데 과도한 우려와 지적이 없도록 유념하겠다”고 답변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